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딩박은 이명박이나 박근혜랑은 무관합니다.


홍길동.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여 호부호형(呼父呼兄)을 허락받았으나,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총선의 결과를 보고 그 이후에 터져나오는 한 많은 사연들을 보니 이번 총선 사태(?)는 홍길동이라 아니할 수 없다. 이제 더 이상 민심이 천심이라 할 수 없으니, 민심능 천심이라 하지 못하는 국민을 호부호형 못하는 홍길동과 무엇이 다르단 걸까.


1. 홍길동이 진짜 도둑인줄 알았다는 사람들.

< 정청래 vs 문화일보 >

홍길동이 물건을 훔치지 않았다는 소리는 한 적이 없다. 물론 물건을 훔치기는 했다. 그러나 홍길동은 탐관오리가 '부당하게' 취득한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려 했을 뿐이다. 물론 그 와중에 불법적인 주거침입은 있었을지 모르겠다.

정청래 의원의 행동이 모두 적절했다고 판단되기는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정청래의 행동에 앞서 그 배경과 실체(fact)에 대한 문화일보와 조선일보의 보도 태도는 악의적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그 기사로 인한 인터넷 댓글만 보아도, 언론이 어떻게 홍길동을 도둑으로 몰아갔는지 알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EOS-1D Mark II | Shutter priority | Multi-Segment | 1/125sec | f2.8 | +0.33EV | 95mm | ISO-640 | Compulsory Flash | 2005:11:09 13:41:01


정청래의원(아직은 현역 의원이다)은, 국회에 남아있던 386의원들 중에서 몇 안되는 정확하고 탄탄한 논리로 토론을 주도하던 사람이었다. 지금 당선된 통합민주당의 인사들을 보면, 과연 정 의원 만큼 한나라당의 우익정치에 날카로운 지적과 견제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의심스러운데, 이런 상황에서 말도 안되는 비방과 악의적인 선전으로 희생된 정의원의 빈자리가 크게 느껴진다.

기자회견을 하면서 울먹이던 정청래 의원.
4년 후에는 돌아온 홍길동이 될 수 있을까?


2. 진짜 홍길동 처럼 나타난 사람

< 아가씨's coming to town >

특별히, 조선일보의 기사를 골라봤다. 오죽하면 조선까지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제 약관(약관이라는 단어는 사실 남자나이 20세를 뜻하는 말이지만, '사회생활을 시작하거나 시작한지 얼마 안된 젊은 사람'이라는 의미로 받아들여 주길)의 젊은 아가씨가 도대체 얼마나 많은 돈이 있어서 특별당비를 내고 비례대표 1번을 꿰찾는지 모르겠다.

이른바 특별당비란, 국회의원선거 또는 대선에 있어서 당의 선거자금의 급조달을 위한 당비이니 만큼 특별한 액수가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억대 이상이며 일반적으로는 십억대 이상의 액수를 말함이 옳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겨우 복지관의 연구관이나 복지시설의 간사 정도만 하던 젊은 여성이 그런 돈이 어디서 났을까에 대한 의혹은 버릴 수가 없다. 굴지..까지는 아니더라도 돈 많은 어머니를 두고 있다고는 하나, 어머니의 돈을 자신의 이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라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으로 특별당비조로 내려 한다면 그 사이에 있었던 증여행위에 대한 세금은 납부하셨는지도 의문이다.

그게 아니라면?

만약 이렇게 그들이 열심히 해명하고 있는 일이 사실이 아니라면 우리는 어떤 예상을 할 수 있을 것인가?

그녀는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젊은 아가씨에 불과하다. 그다지 화려하지 못한 배움의 정도 때문인지 취직은 잘 되지 않고, 어머니가 설립한 기관에서 열심히(?) 일을 한다. 그리고 여러 언론에서 언급하고 걱정하며 지적한 바 처럼, 어머니가 들어갔어야 할 자리에 치명적인 결함을 안고 있는 어머니를 대신해서 들어갔을 것이라는 예상도 가능하다(물론 그녀를 비난함도 아니고, 어디까지나 예상이다).

도대체 홍길동 같은 그녀는 어디서 나타난 것일까?

도대체 친박연대를 위하여 정당투표를 던진 박근혜의 팬클럽들은, 과연 그녀의 얼굴이나 선전벽보에서라도 한번은 보고 찍은걸까?

홍길동이 엄마의 치마를 휘두르며 나타났다는 소리는 허준도 몰랐던 이야기.



3. 정말로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부른 홍길동

홍정욱.

우리나라 조기유학의 첫번째 성공 케이스
그에 관한 사항은 이미 많이 알려져 있다. 올블로그 상위에 랭크된 글을 링크 시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학교 선배다. 하지만 그는 위선자다.



< 홍정욱 바로알기 >

무엇보다 용서할 수 없는 것은, 노회찬의원을 '노동귀족'이라고 칭함이다.

위선자.

그가 살았던 현대 아파트 75동은 내가 잘 안다(한때 내가 그 뒷동인 73동에 살았다).
그 집은 80평짜리,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던(지금은 아니다) 아파트였다. 같은 현대아파트에서도 그 집에 살면 모든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던 곳이다.(집에서 축구한다는 소리까지 했었다. 참고로 73동은 48평)

자신의 입으로 자신이 서민이라고 이야기 한다는 것은,
위선이고 파렴치다.

노 의원은 고등학교 1학년인 1973년부터 민주화 투쟁을 해오던 인물이다.
감히 홍정욱 따위가 말할 수준이 아닌 것이다.

그는 자신이 '서민배우의 아들' 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미남배우(이제는 내게 자식교육 못시킨 불쌍한 아버지로 기억될 것이다)였던 남궁원씨는 결코 서민이 아니다. 정몽준 의원의 조카사위인 그도, 서민이었던 적이 없는 사람이다. 그가 서민이 뭔지나 알고 말했는지 의심스럽다.

자신의 아버지를 똑바로 부자 아버지라 말하지 못한 그. 홍정욱은 홍길동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회찬의 모습을 국회에서 다시 볼 수 있기를 빈다.







물론 더 할말은 많다. 하지만 이 정도에서 끝내도록 하자.

이번 총선이 홍길동이었다면,

이제 국민이 활빈당이 되어 탐관오리들을 응징할 일만 남은 것이다.
옷갖 위선과, 악의적 보도와 음해와 그리고 밀실공천이 존재하는 곳 국회.

이제 그곳으로 홍길동들이 간다.

"도탄에 빠진 백성들"은 이제 누구에게 돌을 던질까.
  1.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BlogIcon 미리내

    | 2008.04.14 17:33 | PERMALINK | EDIT | REPLY |

    악이 극에 이르고 가치관이 완전히 뒤집혀졌음을 커밍아웃한 선거였던 것같습니다. 대선 총선이 참여정부 실패라는 거짓뿌렁 위에서 이루어졌고 그 앞잡이들이 조중동문이었음이 곧 만천하에 드러나도록 하는 일이 우리에게 남겨진 일이 아닌가 합니다.

  2.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8.04.14 17:47 신고 | PERMALINK | EDIT |

    참담하다, 참담하다 해도 이정도일것이라고는 예상도 못했죠.

    특히 정청래 의원과 노회찬 의원이 당한걸 생각하면 분해서 잠도 안옵니다.ㅡ.ㅜ

  3. Sunny

    | 2008.04.15 11:04 | PERMALINK | EDIT | REPLY |

    저 아가씨구나...어차피 낱낱이 밝혀질것 부풀리고 왜곡하면서까지 국회의원이 되고싶었나?

  4.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8.04.15 15:38 신고 | PERMALINK | EDIT |

    권력에 눈이 멀었거나,

    뭣도 모르거나.

  5. Favicon of http://basilica.co.kr BlogIcon 바실리카

    | 2008.04.15 13:04 | PERMALINK | EDIT | REPLY |

    좋은 글 보고 갑니다. 추천

  6.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8.04.15 15:39 신고 | PERMALINK | EDIT |

    감사합니다 ^^

  7. Favicon of http://time4.tistory.com BlogIcon 리슨투미

    | 2008.04.15 18:06 | PERMALINK | EDIT | REPLY |

    블로그에 넘쳐나는 좋은 이야기들이 일반 대중에겐 전혀 의미없는 이야기로 남아 있다는 것이 슬픕니다.
    조중동따위의 기사가 여론을 형성하는 작금의 현실은 슬픔을 떠나 분노를 느끼게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악트님같은 분은 좋은 글을 끊임없이 써야합니다.
    그래야만 생각있는 사람들이 그래도 희망을 가질 수 있기때문입니다.

  8.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8.04.16 10:22 신고 | PERMALINK | EDIT |

    감사합니다 ^^

  9. Favicon of http://foog.com BlogIcon foog

    | 2008.04.15 18:08 | PERMALINK | EDIT | REPLY |

    홍정욱이 노회찬보고 노동귀족이라고 말했다면 그 입에 태어났을 때 물고 있었을 은수저를 처넣어 주고 싶군요.. :)

  10.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8.04.16 10:23 신고 | PERMALINK | EDIT |

    은수저가 아니라 금수저입니다. 저 사람은 -_-

  11. Favicon of http://dkism.egloos.com BlogIcon DKism

    | 2008.04.17 20:33 | PERMALINK | EDIT | REPLY |

    트랙백 된것 보고 왔습니다.

    참 이번 총선은 아쉬움이 어느 때 보다 남는... 심지어 대선보다??;;도 말입니다.

    그래도 이글루나 티스토리등 좀 사고력이 중간 이상이다 싶은 곳에서의 분위기나

    깨우침 정도는 상당히 발전적이라 생각하지만

    아직도 대다수의 국민분들께선 뜻을 달리하시는 것 같습니다.

    뭐 누구의 택이 옳을진 모르겠지만 말이죠. 하하


    노회찬 의원의 사진을 보니 다시한번 울컥하는 마음에......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209 : 210 : 211 : 212 : 213 : 214 : 215 : 216 : 217 : ··· : 54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