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계란은 골았습니까?

Posted 2009.05.13 18:17


< 이명박과 자다 인나 삽질하는 키워들 - 하민혁의 민주통신 >

계란이 골았다니, 이게 뭔 소린가?
계란이 골았는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계란이 골았다는 이 엉뚱한 말로 제목을 뽑은 것은, 그의 글을 보면서 진중권의 말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진중권의 계란 발언은 여기에 나온다.

(1분 25초 쯤 부터 나온다)

계란이 골았다는 것을 알기 위해서는 과연 우리가 치킨이 되어야 할까.
뭐 그럴 필요는 없다.

요즘 세상이 재미있는 이유중에 하나는 더많은 정보 채널과 더 많은 언론과

다음 부터는 어느 식당의 곰탕인지 전화번호도 알려주시라

더 많은 헛소리들이 너무나 자주 우리 귀에 들리고, 우리 눈에 보이고, 우리앞에 펼쳐진다는 사실 때문이다. 조선시대 같으면 왕이 붕어하셨다는 소식은 석달 열흘이 걸려야 저 멀리 삼남지방에 퍼져서 갓쓰고 수염기른 유생이 미쳐 왕의 가시는 길 지켜보지 못해 거시기 하며 옷고름을 풀고 울었다지만, 요즘에야 뭐 그럴 일이 있으랴. 대통령이 하루에 몇번이나 화장실을 갔는지까지 알려면 알 수 있을 정도로 뉴스가 줄줄줄 새어나가는 시대가 우리를 더 피곤하게도 하지만, 더 재미있게도 한다.

전직 대통령의 곰탕 저녁식사가 뭐 그리 중요할지 모르겠으나, 아무튼 특보가 되는 세상이다.


이명박 까대기가 요즘 유행이다. 뭐 물론 대단한 일도 아니고 대통령 까대기야 전직 대통령 때부터 유행한 국민스포츠니, 주연 배우 바뀌어도 여전할 것이란 예상은 충분히 했다. 숀 코네리가 하던 007을 로져 무어가 하고 피어스 브로스넌이 하게되다가 이제는 거 누구냐 .... 누가 하더라도 여전히 재미있는 영화임에는 틀림 없듯이 말이다.

대통령 까대기 시즌2가 좀 달라진 점이 있다면, 약간의 스릴을 겸비한 서스펜스로 우리의 재미를 증대시켜 준다는 점과, 노무현 때와는 항상 다른 결론을 불러온다는 점이다.
노무현 때는, 모든 까대기 드라마가,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로 끝났었다. 그게 사실이건 아니건, 그거 하나면 된다.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다"(사실 그랬던 이유가 다 노무현 때문이다) 근데, 이번 이명박 대통령은, 결론이 항상 허무개그이거나 황당뉴스 이거나, "세상의 이런 일이" 이거나 뭐.. 아무튼 그렇다. 반전의 재미(?)가 너무 많다.

대운하는 안할 건데 4대강 정비는 꼭 할거라고 한다거나,
집값은 잡고 투기는 근절할건데 종부세와 중과세는 폐지한다거나,
국민과 소통은 할건데 명박산성은 세운다거나,

클릭비의 김상혁이 술은 마셨지만 음주운전은 하지 않았다는 말은 애교로 들릴 정도의 언어를 구사하시니, 굳이 애타게 어느 부분에 "이게 다 이명박 때문이다"를 넣어야 개그의 재미가 증폭될지 걱정 안해도 되고 얼마나 편한지 모르겟다.

눈이 작아서 미래를 잘 보는 우리 대통령이 그렇게 국민의 앞으로의 개그 생활을 내다보고 한 것인지 모르겟지만 말이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우리의 언론들이 전직 대통령이 저녁으로 무얼 먹었는지 까지 친절하게 알려주는 이 시점에 우리가 왜 이명박과 굳이 잠자리를 같이 하며 일거수 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는 오명을 써야 하는지 모르겠다. 심지어 나는 동성애자가 아닌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꼭 축하받으려는 건 아니고, 난 결혼한지 벌써 두달이나 되어간다. 물론 여자와 결혼했다.)

하민혁씨다 통신 보안상의 조치로 인해서(?) 뉴스를 못보셔서 그러신가 본데, 네이버에 등록된 언론사가 이명박 대통령이 눈이 작아 미래를 볼 수 있다고 말한 것을 기사의 내용으로 뽑은 기사는 네이버 검색을 통해 보면,  헤럴드 경제, 문화일보, 프레시안, 뉴데일리, 데일리안, 해럴드 생생뉴스, 국민일보 쿠키뉴스, 그 외에도, 연합뉴스, 뉴시스 등등등 세기가 귀찮을 정도로 많다. 우리가 굳이 그걸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볼 필요가 없다.(혹시 나를 순방길에 데려가 준다면 유심히 봐 줄 수 있다)

사람들이 이명박의 이 발언에 대해 꾸짓고 욕하는 이유는, 미래는 커녕 한치 앞도 제대로 볼 수 없는 사람 처럼 보이는 이명박 대통령의 발언이 기가 막혀서다. 이명박이 싫어서 그냥 그런 사람도 있겟지만, 아무튼.

고도의 이명박 빠돌이가 아니더라도 뉴스만 좀 관심있게 보면 된다. 는 말이다.


문제의 본질은 그런거다.

1. 이명박이 이렇게 말했다.
2. 사람들은 말도 안되는 헛소리라고 생각했다.
3. 그래서 블로그에 욕하기도 하고, 패러디도 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등장!
4. 그랬더니, '얼마나 작정하고 토씨하나 빠뜨리지 않고 그렇게 시시콜콜 대통령의 뒤를 캐고 다니길래 그런 말까지 하냐?'고 한다.

아니, 이게 아니지 않은가? 이런 말을 블로거들에게 할 소리는 아니지 않느냔 말이다.
이런 말을 기사로 뽑은 기자들을 욕한다면 인정할 수 있겠다. '저게 기사거리가 된다고 생각하냐?'라면 말이다.
하지만 아니지 않은가 말이다.

이명박 까대기가 보기 싫으면 안 보면 된다. 나도 요즘 하도 많이 까대길래 3개중에 1~2개는 넘어간다. 이명박이 원래 그렇지 뭘 하면서 그냥 넘어가고 한숨한번 쉬고 만다. 그런데 이건 숫제, 엉뚱한데 욕이다.

계란이 골았어요 라고 소리쳤더니,
도대체 양계장에서 하루에 나오는 계란이 얼마나 많은데, 그 계란을 하나하나 얼마나 시시콜콜 들여다 봤으면 계란이 골았다고 지랄이냐는 투다.

내가, 우리가 계란이 골았다고 한다고 해서 내가 치킨이거나 닭대가리라는 뜻은 아니다.

대통령의 외국 순방에서 한 발언이 대통령의 평소 행실과 맞지 않는데서 오는 언론 소비자의 반응에 대해, 계란도 못 낳는 것이라고 욕하는 것으로 밖에 안들린다.

더 웃긴건,

도대체  거기 가서 또 동조하고 있는 사람들은 또 뭔지 모르겠다.


이명박이 어디가서 어떤 말도 안되는 소리 지껄이고 다니는지는, 아침에 30분 정도만 투자해서 신문기사만 읽어도 충분하다.
괜히 대통령의 침소까지 들춰보냐고 욕할 일은 아닌 것 같다.

내가 알기에, 대통령 역시 동성연애자는 아니다.

게다가, 이명박의 발언에 대해 포스트를 썼던 블로거들은,
60대 노부부의 잠자리에 대해 추호도 관심 없다.

문제의 본질은 뭔지 관심도 없이, 무슨 황색 언론을 혼내는양, 가장하며 홀로 황색이 되어버린 언론 아닌 언론이 이 동네를 더럽히는 것 같아 몇 자 적어본다.
  1. Favicon of http://blog2.mintong.org BlogIcon 하민혁

    | 2009.05.13 19:37 | PERMALINK | EDIT | REPLY |

    아, 님이야말로 걍 건너뛰고 안 보면 되는 것을.. 오케이? ^^

    <덧> 님이 지금 어떤 오류를 범하고 있는지 함 돌아보세요~ ^^
    <덧2> 아, 그리고 '하민혁의 민주통신'이 아니고 하민혁의 통신보안'입니다. 건거롭겠지만, 수정 부탁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9.05.14 02:37 신고 | PERMALINK | EDIT |

    안보자니, 올블 메인에 걸려있는게 보기 싫어서요 ^^
    "건거롭지"는 않은데, 귀찮아요 수정 안할께요 ^^

  3. | 2009.05.13 20:39 | PERMALINK | EDIT | REPLY |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9.05.14 02:39 신고 | PERMALINK | EDIT |

    뭐 저 친구 저러는게 하루 이틀도 아니고 어떻습니까 ^^

    전에도 그런 적 있어서 괜찮아요 ^^

    감사합니다 ^^

  5. Favicon of http://blog2.mintong.org BlogIcon 하민혁

    | 2009.05.14 00:39 | PERMALINK | EDIT | REPLY |

    골았다 ==> 곯았다 아닌가요? 그래도 제목인데.. -_

    <덧> 그리고 60대 노부부의 침소 어쩌고 해서 처음에는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요. 글 자체를 잘못 읽은 듯싶네요. 내용을 자세히 보지 않은 건지 모르겠지만, 저기서 '자다 인나'는 건 이명박과 자다 인났다는 걸 말하는 게 아닙니다. -_-

    이명박과 '자다 인나 삽질하는 키워들'이라고 읽어야 하는 문장입니다. 님같은 분들이 있를 수도 있겠다싶기는 했지만 실제로 그렇게 읽을 줄은 몰랐습니다. 왜냐면 내용에 그 부분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6.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9.05.14 02:38 신고 | PERMALINK | EDIT |

    학교 다닐 때 부터 맞춤법엔 좀 약합니다 ^^
    다음부터 주의하죠 ^^

    같이자건 다로자건, 이명박과 같이 잘고 인날 일 없는 사람들은 냅두세요 ^^

  7. Favicon of http://samma.org BlogIcon samma

    | 2009.05.14 16:01 | PERMALINK | EDIT | REPLY |

    ㅎㅎ 잘 읽었습니다.

  8.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9.05.14 17:26 신고 | PERMALINK | EDIT |

    감사합니다 ^^

  9. 하민혁의 민주병신

    | 2009.05.14 20:38 | PERMALINK | EDIT | REPLY |

    우리의 하민혁씨 알바비가 매우 쏠쏠하신가 보네요. 아직도 저짓 그만두지 않았나

  10. Favicon of https://zeiss.tistory.com BlogIcon 악트

    | 2009.05.15 13:20 신고 | PERMALINK | EDIT |

    아하;;;; -_-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147 : 148 : 149 : 150 : 151 : 152 : 153 : 154 : 155 : ··· : 541 : NEXT »